보도자료
[2019-12-20] 인스코비, 바이오 분야 속도 낸다
2019-12-24

 

코스피 상장기업 인스코비 (대표이사 유인수, www.inscobee.com)가 바이오 분야에 실질적인 성과 달성을 위하여 투자 유치 및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회사측은 계열사 아피메즈에서 개발중인 신약 ‘아피톡스’에 대한 미국 투자 유치가 진행 중이며, 내년 상반기에는 미국 FDA 임상 3상 연구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였다.

 

다발성경화증 3상 임상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수백억원의 임상비용이 소요 되므로, 인스코비는 그동안 국내외 제약사 및 바이오 전문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투자 유치를 진행해 왔다.

특히, 다발성경화증 환자가 많은 미국에서는 ‘아피톡스’에 대한 관심이 높은 편이며, 최근에는 신약으로 최종 승인을 받는다면, 시장가치가 클 것이라는 미국 현지 전문가들의 평가를 받기도 하였다.

 

인스코비는 이러한 평가를 바탕으로 미국 투자자들과 임상 비용에 대한 투자 논의를 진행 중이라면서,

3상 임상의 사전 준비작업을 위하여 계열사 아피메즈의 유상증자도 올해 안에 마무리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미국에서의 투자 유치 및 임상을 담당할 미국 현지법인 설립도 추진 중에 있다.

 

이외에도 지난 8월에 특허를 취득한 발모 촉진 관련 연구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회사 측은 국내 유명 바이오기업으로 부터 줄기세포를 공급받아 추가 연구에 돌입 하였다면서,

관련 연구는 줄기세포가 체내에 식립되어 반응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양질의 줄기세포 확보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지금까지 바이오 사업에 많은 투자를 진행한 만큼, 이제는 실질적인 결과물과 성과를 보여줄 시기”라면서,

“미국 투자 유치 협상에 최선을 다해서 신약 최종 허가까지 나올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 할 것”이라고 밝혔다.